정재훈 한수원 사장,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4.10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여건 어려운 지역 가장 먼저 방문, 격식 없이 직원들과 소통

▲ 10일 한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간담회에서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은 취임 후 첫 현장경영으로 10일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아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울원자력본부는 교육, 의료 등의 생활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해 직원들이 근무를 망설여하는 사업소로 알려져 있다. 이에 정 사장은 직원들의 생활과 근무여건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취임 후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를 선택했다.

이날 정 사장은 계획예방정비중인 한울 2호기를 방문해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면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격려했다.

이어 직원들과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통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이라며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택 음식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사택 식당을 깜짝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직접 음식을 먹어보며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하고 화합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