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련설비 불일치 발견시, 48시간 이내 원안위 보고”
“안전관련설비 불일치 발견시, 48시간 이내 원안위 보고”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4.1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0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개최…‘부적합사항 보고에 관한 규정’ 개정안 심의·의결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이하 원안위)는 12일 제8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해 원자력안전법 제15조의3에 따라 운영되고 있는 부적합사항 제도를 보완키 위한 ‘부적합사항의 보고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 고시(안)을 심의·의결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행 체계에서는 사업자(공급자 등 포함)가 안전관련설비의 불일치(Non-Conformance) 사항을 발견한 경우 30일 이내에 부적합평가 또는 중간보고를 하도록 규정돼 있어 규제기관이 관련사항을 신속하게 파악키 어려웠을 뿐 아니라 사업자의 부적합평가 결과 최종 부적합으로 판정되지 않은 사항은 규제기관에 보고하지 않아도 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 개정안은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키 위해 사업자가 안전관련설비의 불일치 사항을 발견한 경우 사업자의 부적합평가와 관계없이 48시간 이내에 곧바로 원안위에 보고토록 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이용시설의 사고·고장 발생시 보고·공개 규정’ 일부개정 고시(안)이 상정됐지만 사업자의 대외기관 정보제공에 관한 사항에 대해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추후 재상정키로 했다.

아울러 원안위는 ‘고리 4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조사 및 정기검사 결과에 따른 재가동 심의(안)’을 의결해 고리 4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