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차입금 1억 달러’ 조기 상환
두산밥캣, ‘차입금 1억 달러’ 조기 상환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5.1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활동 통한 꾸준한 현금흐름 창출로 5번째 차입금 조기 상환

두산밥캣은 “14일(미국 현지시각) 차입금 1억 달러를 조기 상환했다”고 15일 밝혔다. 2014년 조달한 17억 달러의 차입금 중 이번까지 총 5차례에 걸쳐 5억2,000만 달러를 조기 상환했다.

연이은 조기 상환은 글로벌 시장 호조 및 제품 경쟁력 강화로 두산밥캣의 실적이 꾸준히 상승하는 가운데 재무구조 또한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번 조기 상환에 따른 이자비용 감소로 당기순이익 증가 효과도 기대된다. 두산밥캣은 실적 호조에 더해 리파이낸싱과 이자율 재조정, 신용등급 향상, 미국 법인세 인하 등으로 2015년부터 당기순이익이 연평균 36%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두산밥캣은 지난 1분기에 매출 8억1,200만 달러, 영업이익 8,800만 달러, 당기순이익 5,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3%, 영업이익은 19.8%, 당기순이익은 60.6% 증가한 실적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최근 회사가 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투자활동을 펼치면서도 영업 실적을 통해 창출한 현금흐름을 기반으로 차입금을 조기 상환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신제품 출시,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선진시장에서 수익기반을 한층 강화하고, 인도∙중국 등 신흥시장으로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소형 장비 시장의 글로벌 리더로서 입지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