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울 5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재가동 승인
원안위, 한울 5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재가동 승인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5.1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 정상출력 도달 예정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이하 원안위)는 지난 3월 9일부터 정기검사를 받은 한울원전 5호기의 재가동을 16일 승인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한울 5호기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할 87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마쳤으며, 현재까지의 검사 결과 원자로 임계와 안전 운전에 미치는 영향이 없음을 확인했다.

특히 전 원전 공통으로 확인하고 있는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확대점검 결과, 점검 부위 전체의 두께 측정값이 기준치(5.4 mm) 이상으로 양호했다.

또한 구조물 특별점검을 수행한 결과 격납건물, 핵연료건물 등 안전 관련 구조물에서는 공극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비안전 구조물인 터빈건물에서 공극 1개소가 발견돼 보수 조치했다.

원자로냉각재펌프, 가압기, 증기발생기 등을 점검한 결과 건전성에 이상이 없었으며, 증기발생기 전열관 틈에서 발견한 이물질 33개는 전량 제거했다. 아울러 안전등급 밸브 부품 충격시험 누락 등 부적합 보고 사항 관련해 시험검증 오류 부품이 없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 후속대책의 일환으로 원자로 냉각기능 장기 상실에 대비한 비상냉각수 외부주입 유로 설치 및 성능 실증시험을 완료하는 등 과거에 수립한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원안위는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1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한울 5호기는 오는 20일 정상출력(원자로 출력 100%)에 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