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동북아슈퍼그리드 핵심 역량’ 선보여
LS산전, ‘동북아슈퍼그리드 핵심 역량’ 선보여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0.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 2018’ 참가…초고압직류송전(HVDC) 전면 배치
구자균 LS산전 회장(오른쪽 2번째)이 이진광 산업통상자원부 전자전기과장(오른쪽 4번째) 등에게 자사 ESS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구자균 LS산전 회장(오른쪽 2번째)이 이진광 산업통상자원부 전자전기과장(오른쪽 4번째) 등에게 자사 ESS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LS산전은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에너지 통합 전시회인 ‘한국스마트그리드엑스포 2018’(KSGE, Korea Smartgrid Expo, 이하 KSGE)에 참가해 동북아 전력망 연계 사업의 핵심인 초고압직류송전(HVDC), 정보통신기술(ICT)과 직류(DC) 기반 스마트 분산전원 솔루션을 공개하고 이 분야 확실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LS산전은 참가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인 35부스(315㎡) 전시공간에 ‘Integrated Energy – Connect & Control’을 콘셉트로 ▲초고압직류송전(HVDC, High Voltage Direct Current) ▲직류(DC) 전용 전력 솔루션 ▲스마트 설비 예방진단 및 부분교체 솔루션 ▲ESS(에너지저장장치, Energy Storage System) ▲EMS(에너지관리시스템, Energy Management System) 기반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 등 스마트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LS산전은 ‘LS SUPER GRID’ 존(ZONE)을 전시장 전면에 배치하고 대북(對北) 전력인프라 구축은 물론 동북아 전력망 연계 사업의 핵심인 HVDC를 비롯해 지역 단위 분산전원 마이크로그리드 분야 기술력을 강조했다.

LS산전은 HVDC 분야 국내 유일의 사업자로 지난 2014년 수주한 ‘북당진~고덕’(671억원) HVDC 프로젝트와 올해 1월 수주에 성공한 1,766억원 규모의 ‘동해안~신가평’ HVDC 변환설비 건설사업 등을 소개하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사업성과를 집중 홍보했다.

북한은 현재 발전원이 노후해 대북 송전원 확보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추가 경제개방구역과 기존 공업지역에 대한 분산전원 구축도 동시에 요구 받고 있어 HVDC 등 초고압 전력인프라 구축은 물론 중·저압 배전망 등 전 분야에 걸친 전력솔루션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DC 전용 솔루션으로는 DC 1000/1500V급 릴레이(RELAY)를 비롯해 개폐기(Switch Disconnector)와 콤팩트 기중차단기(ACB, Air circuit Breaker) 등 차세대 스마트 전력기기전략 제품을 선보였다.

LS산전은 DC 전용 전력기기가 기존 대비 전력 전송용량은 높인 반면 송배전 손실은 줄임으로써 발전효율 극대화를 통한 원가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독자 개발에 성공한 DC 전력기기 풀 라인업을 앞세워 글로벌 저압직류(LVDC)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외에도 기존 배전기술에 예방진단용 디지털 센서를 적용, 설비고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정전 등의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배전솔루션’과 부품을 모듈화해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30% 이상 줄이면서도 동급 성능을 유지해 공간활용도를 획기적으로 높인 2MW급 ‘LS Modular Scalable PCS’를 소개했다.

LS산전 관계자는 “남북경협 1순위로 꼽히는 대북 전력인프라 구축의 핵심인 차세대 스마트 송배전 분야 전략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며 “국내 유일의 HVDC 사업 역량과 독보적인 DC 기반 스마트 에너지 분야 압도적 기술 노하우를 소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