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파키스탄 수력개발사업’ 독점적 권한 확보
한수원, ‘파키스탄 수력개발사업’ 독점적 권한 확보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1.06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까지 설비용량 496MW 수력발전소 건설…30년 운영 통해 안정적 수익 확보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무하마드 살림 칸(Muhammad Saleem Khan) 파키스탄 KP주 에너지전력부 차관이 ‘파키스탄 로어스팟가 수력개발사업 추진에 관한 독점적 권한 확보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무하마드 살림 칸(Muhammad Saleem Khan) 파키스탄 KP주 에너지전력부 차관이 ‘파키스탄 로어스팟가 수력개발사업 추진에 관한 독점적 권한 확보를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정재훈/이하 한수원)은 지난 5일 파키스탄 콰이버 팍툰화州(이하 KP주) 정부청사(페샤와르)에서 KP주 에너지&전력부(Energy & Power Department)와 MOU를 체결함으로써 파키스탄 로어스팟가(Lower Spat Gah) 수력개발사업 추진에 관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했다.

‘로어스팟가 수력개발사업’은 2026년까지 설비용량 496MW의 대규모 수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이후 파키스탄 국영 송배전회사와 장기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해 30년간 운영함으로써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파키스탄 KP주 정부와 공동으로 지분을 투자해 사업추진 법인을 설립하고,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다수 국제금융기구의 참여를 통해 사업자금을 조달하는 한편, 한수원의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투자자를 확보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은 적정이율을 확보하면서도 해외사업 중 발생 가능한 정치·경제 및 지리적 위험요인에 대한 철저한 대응방안까지 수립해 추진하는 건으로 한수원의 해외 발전시장 개척에 매우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국내 민간기업과 공동 개발을 통해 해외사업의 동반 진출과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최근 파키스탄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니카라과 등 수자원이 풍부한 국가를 대상으로 해외 에너지시장 진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