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본업연계 민간일자리창출 특별상 수상
서부발전, 본업연계 민간일자리창출 특별상 수상
  • 한윤승 기자
  • 승인 2018.11.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군산발전본부,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 선정
한국서부발전(주)(사장 김병숙)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평택발전본부와 군산발전본부가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 인증서를 수여받은데 이어, 민간 일자리 창출 성과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왼쪽 세 번째)이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된 평택발전본부와 군산발전본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주)(사장 김병숙)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평택발전본부와 군산발전본부가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 인증서를 수여받은데 이어, 민간 일자리 창출 성과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왼쪽 세 번째)이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된 평택발전본부와 군산발전본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주)(사장 김병숙)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평택발전본부와 군산발전본부가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 인증서를 수여받은데 이어, 민간 일자리 창출 성과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서부발전은 40여개의 농가에 맞춤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배출권거래제와 연계하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로 청년일자리와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서부발전은 15일한국에너지공단이 쉐라톤 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 개최한 ‘2018년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Energy Champion) 인증서 수여식’에서 민간 일자리 창출 성과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일자리 창출 특별상’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3대 분야(일자리 창출, 동반성장, 기술혁신)에 공로가 큰 기업을 선정해 선도적 역할을 격려하고 우수사례의 확산을 위해 신설됐다.

서부발전은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농가와 기업, 정부가 함께하는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40여개의 농가에 대해 맞춤형 감축사업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배출권거래제와 연계하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로 청년 일자리와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산하 사업장인 평택발전본부(복합)와 군산발전본부는 2015년 에너지경영시스템(ISO 50001) 도입 이후 실시간 에너지모니터링 시스템 구축과 자발적 에너지절약 활동에 대한 외부 심층평가를 통해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에너지절약 우수사업장 인증제도는 2017년 시범사업 이후 올해 처음 정부 공식인증제도로 격상되었고, 서부발전을 포함한 공기업 3개, 포스코 등 민간기업 16개 등 19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에너지산업의 대표 공공기관으로서 서부발전의 특화된 에너지경영활동을 한층 확산시킬 계획”이라며, “본업과 연계한 민간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