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2018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
해줌, ‘2018 서울형 강소기업’ 선정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2.06 0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강소기업’ 첫 프로그램으로 대학생 기업탐방 시행
해줌을 방문한 대학생들이 권오현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해줌을 방문한 대학생들이 권오현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IT 기반 태양광 전문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서울시가 발표한 ‘2018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청년 실업 문제 해결과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강소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로 선정 기준은 ▲기업 역량 ▲청년 일자리 창출 ▲성 평등·일 생활 균형 ▲조직 문화 개선 가능성 등이다.

해줌은 기업의 성장 잠재력은 물론 양성평등 제도, 노사 상생 및 성과공유 제도 등 총 11개의 평가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해줌은 서울형 강소기업 첫 프로그램으로 대학생들의 기업탐방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권오현 대표에게 직접 해줌의 사업영역, 비전에 대해 소개받고 인사담당자와의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해줌 관계자는 “2018 서울형 강소기업에 선정된 것은 해줌이 추구하고 있는 핵심가치가 회사 안에 잘 녹아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선정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더 힘쓰며 누구나 일하고 싶어 하는 회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창립 6주년을 맞이한 해줌은 2012년 국내 최초의 햇빛지도 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 태양광 IT 기술을 선도해왔다. 2016년에는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포스코기술투자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2017년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정 ICT 유망기업으로 선정돼 해외 진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