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시민참관단, 해단식 개최
신고리 5,6호기 시민참관단, 해단식 개최
  • 발전산업신문
  • 승인 2018.12.1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의 안전과 환경 개선에 도움, 내년 초 제2기 시민참여단 운영 예정
한수원은 지난 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40명의 시민참관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하 참관단) 해단식’을 개최했다.
한수원은 지난 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40명의 시민참관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하 참관단) 해단식’을 개최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정재훈/이하 한수원)은 지난 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40명의 시민참관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신고리 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하 참관단) 해단식’을 개최했다.

참관단은 지난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이후 원전 안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자 구성됐으며, 그동안 직접 원전 건설현장과 기자재 제작 및 시험과정에 참여해 정책제언 등을 수행했다.

참관단은 약 1년 동안 철근 배근작업에 대한 현장점검, 내진 실증시험, 기자재 제작공정 및 신고리 4호기 주제어실 참관 등의 활동을 했다. 현재까지 총 35건의 정책제언과 질의를 통해 현장구역별 자동 안전 경고 알람 설치 및 현장 화장실 개선 등 현장의 안전과 환경개선에 도움을 주었다.

참관단에 참여한 배은경씨(55)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건설현장이 인상적이었다”며 “활동 기간 중 원전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유익했다”고 밝혔다.

박시용 한수원 신고리5,6PM은 “참관단 운영을 통해 국민이 무엇을 궁금해 하고 우려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 초 제2기 시민참관단을 선정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고리 5,6호기는 11월말 기준 종합 공정률 39.5%로 5호기는 22년 3월, 6호기는 23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