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원자력학생연대, ‘원자력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원자력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9.02.2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24일 전국 주요 KTX역에서 7,561명 탈원전 반대 서명 받아

전국 12개 대학 학생들로 구성된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지난 23일과 24일 전국 주요 KTX역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는 ‘원자력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을 동시다발적으로 전개했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문재인 정부는 남에게는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나라 원자력기술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선전하면서 안에서는 탈원전을 고집하는 이중적이고 모순된 행태를 고 집하고 있다”며 “이에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원자력 살리기 범국민 서명운동을 통해 원자력에 대한 왜곡과 오해를 해소하고, 원자력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길거리로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 녹색원자력학생연대 학생(경성대, 경희대, 부산대, 서울대, 세종대, 유니스 트, 전북대, 조선대, 중앙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한양대)들은 교수들과 함께 전국 주요 KTX역과 시내 주요 장소(서울역, 용산역, 수서역, 수원역, 대전역, 동 대구역, 부산역·부산대역, 광주송정역, 울산역, 포항역, 관악산, 전주한옥마을 등)에서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총 7,561명의 자필 서명을 받았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길거리 서명운동과 더불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온라인 서명 사이트(www.okatom.org)를 알리면서 ‘10명에게 카톡 보내기’ 홍보 전단지도 배포했다. 탈원전 반대 누적 서명인 수는 41만 명을 넘어 50만 명으로 향하고 있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대책 없이 빨리만 가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이 전환되는 그날까지 결연하게 온라인(okatom.org)과 오프라인으로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