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발전용 LNG 수입부과금 인하
4월부터 발전용 LNG 수입부과금 인하
  • 한윤승 기자
  • 승인 2019.03.20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kg 당 24.2원에서 3.8원으로 인하
세종발전본부 전경.
세종발전본부 전경.

내달 1일부터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수입부과금이 인하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수입부과금을 인하하는 내용의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령개정안이 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어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1일부터 발전용으로 수입되는 액화천연가스에 대한 수입부과금이 현행 kg 24.2원에서 3.8원으로 인하된다.

이에 더해, 열과 전기를 함께 생산하는 열병합용액화천연가스는 인하 조정한 수입부과금 3.8원도 전액 환급할 예정이다.

현행 발전용 연료의 제세부담금 체계는 미세먼지 등 환경비용을 적절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그간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었다.

현재, 발전용 연료인 액화천연가스의 미세먼지 관련 환경비용은 유연탄의 절반 수준인 반면, 제세부담금은 오히려 2.5배 수준으로 높게 설정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7월 발표한 세법 개정안에서 유연탄과 액화천연가스의 제세부담금 비율이 환경비용 비율과 일치하도록 현행 과세체계를 조정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발전용 유연탄은 개별소비세를 현행 36원에서 46원으로 인상해 총 부담을 46원으로 조정한다.

발전용 액화천연가스의 경우에는 개별소비세를 60원에서 12원으로, 수입부과금을 24.2원에서 3.8원으로 각각 인하 조정해 총 부담을 23원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이번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령개정안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이루어졌다.

41일부터 전기만 생산하는 일반발전용액화천연가스의 수입부과금은 kg24.2원에서 3.8원으로 인하하며, 열과 전기를 함께 생산하는 열병합용은 인하 조정된 수입부과금 3.8원도 전액 환급한다.

열병합용일반발전대비 에너지 이용효율이 약 30%p 우수하여 오염물질온실가스 측면에서 친환경적인 점을 고려하여 환급대상으로 하였으며, 집단에너지 사업자, 자가열병합 발전, 연료전지 발전이 해당된다.

또한, 기존에 2018년 말까지만 수입부과금 환급을 받도록 되어있던 100MW 미만의 소규모 열병합은 20191월부터 환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세제 조정으로 인한 공백이 없도록 했다.

한편, 액화천연가스 개별소비세의 경우 일반발전용은 60원에서 12원으로 인하하고 열병합용은 탄력세율 8.4원을 적용하는 내용으로 개별소비세 관련 법령이 이미 개정 공포되었으며, 수입부과금 조정과 함께 4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