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케이블 설비’ 증설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케이블 설비’ 증설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9.07.11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전압(MV) 케이블 생산능력 29% 증가, 베트남 1위 수성

LS전선아시아(대표 권영일)는 10일 베트남 호찌민市 생산법인 LSCV에 약 41억 원을 투자해 중전압 케이블(이하 MV 케이블) 라인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간 생산능력이 현재 약 9,300만 달러에서 1억2,000만 달러로 약 29% 증가하게 된다. 이는 연간 2억5,000만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베트남 MV 케이블 시장의 약 48%에 해당된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남부지역의 중심인 호찌민의 전력지중화 사업과 인근 신도시 개발 등으로 전력케이블 시장이 연간 10% 이상의 고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케이블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작년 4월 설비를 증설한 지 불과 1년 만에 추가 증설을 하게 됐다”며 “베트남은 현재 전기 보급률이 38%에 불과해 향후 지속적인 생산능력 확대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의 지주사로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1위이며, 2017년 5월에는 미얀마 시장 선점을 위해 양곤에 신규로 생산법인(LSGM)을 설립했다. 베트남 하이퐁의 LS-VINA는 HV, MV 등 전력케이블과 구리 선재를, 호치민의 LSCV는 UTP, 광케이블 등 통신케이블과 MV 전력케이블을, 미얀마 양곤의 LSGM은 LV 전력케이블과 가공선을 생산한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2019년 1분기 매출 1,223억 원, 영업이익 60억 원을 달성해 역대 분기 최고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