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내년도 예산 11조1,592억…18% 확대 편성
산업부, 내년도 예산 11조1,592억…18% 확대 편성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0.09.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그린뉴딜 관련 투자 확대…26.9%↑ 4조8,956억 편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이하 산업부)는 2021년 예산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한 11조1,592억 원을 편성해 경제활력 제고 및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준비하면서 ▲미래형 산업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제조업 경쟁력 제고 ▲차질 없는 에너지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 ▲수출활력 회복 및 투자유치 확대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첫째, 산업강국을 위한 제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올해 대비 11.3% 증액된 4조6,705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소재·부품·장비, Big3 산업 등 미래 먹거리 육성과 함께 제조업 전반의 디지털화 및 친화경화를 촉진하고, 국내 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 육성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소재·부품·장비 - 일본 수출규제 이후 본격 추진해 온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산업부는 보다 적극적 경쟁력 제고 방안으로서 ‘소부장 2.0전략’을 발표한 바 있으며, 내년도 예산도 올해 대비 21% 증액된 1조5,585억 원을 편성했다.

대표적 R&D 사업인 소재부품산업기술개발사업 예산을 50% 가까이 증액하는 한편 소·부·장 관련 혁신생태계를 조성키 위한 예산지원도 강화된다. 출연연 인력 등을 활용해 현장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소·부·장 핵심기술을 보유한 해외기업을 발굴해 기술협력을 촉진해 나가기 위한 지원사업 등이 신설됐다.

Big3 핵심산업 -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로 도약할 수 있도록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지원 예산을 대폭 증액하고, 범부처가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위해 반도체 설계기업(펩리스) 육성부터 제품생산까지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를 계기로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글로벌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과기부, 복지부 등과 함께 신약 및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범부처 공동 R&D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자율주행·친환경차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및 테스트베드 구축 예산도 증액됐다.

디지털뉴딜 -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주력산업 제조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고, 5G·AI 기반 융합서비스 개발을 위한 예산지원도 확대된다. 자율주행차·자율운행선박·첨단제조로봇 관련 예산이 증액됐으며, 데이터 기반의 제조공정 혁신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 신설됐다. 최근 대표적 비대면산업으로 떠오른 유통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키 위한 사업도 신설한다. 
               
또한 국내 제조업 생산의 거점인 산단의 디지털화를 위한 사업도 확대된다. 스마트 산단 대상으로 첨단 통합관제 시스템·물류플랫폼 등과 같은 스마트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스마트 제조 관련 인력을 양성키 위한 예산 등이 대폭 확대됐다.  

중견기업 육성 - 이번 예산안을 통해 중견기업을 규모 및 특성별로 분류해 맞춤형 R&D 지원을 실시토록 관련 사업을 신설하는 등 중견기업 전용 프로그램 지원규모를 718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사업재편 지원 -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확산 등 산업 대전환기를 맞아 주력산업이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선제적 사업재편에 과감히 도전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예산을 확대한다. 사업재편 지원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사전 맞춤형 컨설팅과 승인기업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며, 특히 신산업에 진출하는 사업재편 승인기업 대상 전용 R&D 사업을 신설했다. 

둘째, 차질 없는 에너지 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그린뉴딜 관련 투자 확대를 위해 올해 대비 26.9% 증액된 4조8,95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저탄소․분산형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에너지시스템 전반의 혁신과 일자리 창출을 유도해 나가기 위해 그린뉴딜 관련 투자를 획기적으로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확대 - 에너지전환 정책의 안착을 위해 재생에너지 관련 예산을 올해 1조2,226억 원에서 1조6,725억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한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관련 금융지원이 크게 강화된다. ▲농축산 어민들의 태양광 설비 융자 ▲산단 유휴부지 내 태양광 설비 융자 ▲지역주민들의 인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투자금 융자 예산(주민참여 자금) 등이 대폭 증액됐으며 ▲기술력은 갖췄으나 담보능력이 취약한 재생에너지 기업 대상 융자보증(녹색보증) 예산이 신설됐다.

아울러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으로 도약키 위해 풍력 관련 예산지원도 강화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풍황정보 및 어업영향 등을 종합 분석해 해상풍력에 적합한 입지를 발굴키 위한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 예산을 확대하고, 해상풍력 관련 전문인력 양성 및 실증지원 등을 수행하는 해상풍력산업지원센터 구축 예산 등이 확대됐다.

수소경제 활성화 -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도 올해 1,420억 원에서 2,450억 원으로 대폭 확대된다. 수소 생산·유통·진흥·안전관리 등 전분야에 걸쳐 예산투자가 확대돼 수소 생산거점을 추가 확충하고, 수소 운송장비 구축·수소 전문기업 육성·수소충전소 모니터링 등을 신규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에너지신산업 창출 - 한국판 뉴딜의 대표 과제로 추진 중인 지능형 스마트그리드 관련 예산도 대폭 확대된다. 2020~22년까지 추진키로 한 아파트 500만호 대상 지능형 전력계량기(AMI) 보급 예산을 1,586억 원으로 확대했으며,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비해 전력계통 안정성 확보를 위해 신재생발전기의 전력품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및 공공 ESS 구축 예산을 신규 편성했다

지역 에너지 혁신역량 강화 - 지역이 에너지전환 정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이 확대된다. 지역별 여건에 맞는 에너지 분야 중점산업을 선정해 관련 혁신 생태계 구축을 지원하는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예산이 증액됐으며, 기초 지자체들이 자율적으로 에너지전환·에너지절약 등을 위한 계획을 수립해 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확충했다. 

생활인프라 개선 - 학교 주변 통학로 등 지원 필요성이 높은 지역의 전선·통신선의 공동지중화를 2021~25년까지 추진키로 하고, 내년 예산으로 우선 200억 원을 반영했다. 또한 42개 도서지역의 전력공급환경 개선을 위해 기존 디젤발전기의 재생에너지 설비로의 전환 또는 대기질 개선설비 확충 등을 위해 농어촌 전기공급사업 예산을 증액 편성했다.

제조업의 친환경화 - 제조업의 친환경화 관련 예산을 올해 427억 원에서 785억 원으로 대폭 확대한다. 산단 내 클린팩토리 구축, 화학규제 대응지원 등 산업분야의 친환경 전환을 지원하는 예산을 보강했으며, 이외에도 재제조·도시광산 등 자원순환을 촉진하는 사업도 확대했다.

한편 산업부는 포항지진 관련 예산을 3,000억 내외로 편성해 피해구제 및 관련부지의 안전한 복구 등을 위해서도 노력키로 했다.

셋째, 수출활력 회복 및 투자유치 확대를 위해 올해 대비 172.2% 증액된 1조4,224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코로나19 확산,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미증유의 수출위기 상황을 고려해 수출활력 회복을 위한 예산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 움직임에 대응해 투자유치 관련 지원도 강화했다.
 
수출지원 확대 - 주요국들의 경기부양 프로젝트 수주지원, 수출중소·중견 기업들의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지원 등을 위해 무역보험기금 출연규모를 4,000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수출기업 대상 해외마케팅 바우처를 제공하는 예산도 증액했다. 또한 기업들의 무역관련 업무처리절차를 온라인화하기 위한 예산도 대폭 강화해 수출기업들의 편의성을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국내 전시산업 경쟁력 강화 및 수도권 전시공간 확충을 위해 킨텍스 3단계(고양시) 건립에 내년부터 착수키로 하고 200억 원을 반영했다.

외국인투자 유치 및 유턴 활성화 - 글로벌 첨단기업들의 국내 유치를 촉진키 위한 현금지원 예산을 증액하고, 해외진출 우리기업들의 유턴을 활성화하고자 올해 추경을 통해 신설된 유턴기업 전용보조금 예산도 대폭 확대했다.

무역안보 및 통상분쟁 대응 - 산업부는 국가적 무역안보 역량강화 및 일본 수출규제 원상회복을 위해 무역안보 전담조직을 신설한 바 있으며, 관련 예산 투자도 강화할 계획이다. 전략물자 판정·관리 등 수출입통제 관련 예산 및 국가핵심기술의 불법 해외유출을 막기 위한 예산을 증액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주요국들이 경기부진을 겪고 있어 향후 보호무역주의가 심화될 가능성이 존재하는 점을 감안해 통상분쟁·수입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키 위한 예산도 일부 증액했다.

산업부가 마련한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은 국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초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