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신재생 예측값 반영…전력시장가격 신뢰도 제고”
전력거래소, “신재생 예측값 반영…전력시장가격 신뢰도 제고”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0.09.0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가격결정발전계획 수립에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치 반영, 향후 전국단위로 확대
전력거래소는 올해부터 가격결정발전계획 수립에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값을 적용해 전력시장가격(SMP) 신뢰도를 제고했다. 사진은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치 및 기존 평균방식 비교.
전력거래소는 올해부터 가격결정발전계획 수립에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값을 적용해 전력시장가격(SMP) 신뢰도를 제고했다. 사진은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치 및 기존 평균방식 비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올해부터 가격결정발전계획 수립에 제주 신재생발전 예측값을 적용해 전력시장가격(SMP) 신뢰도를 제고했다.

올해 전력시장에 신규진입한 신재생발전사업자 수가 1,000개에 가까울 정도로 전력시장에서 신재생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빠르게 늘고 있다.

전력시장에 가입한 신재생발전사업자들은 전력거래를 통해 전력시장가격인 SMP(계통한계가격)로 정산금을 받게 되는데 과거 전력시장운영규칙 상 가격결정발전계획에서 전력시장가격 산정 시에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을 포함한 비중앙발전의 입찰값을 최근 7일간의 실적 평균을 적용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은 날씨에 따라 변동성이 큰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정확히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신재생발전량이 전력시장에 정확히 반영돼 전력시장가격의 신뢰성이 보장되기 위해서는 과거 실적의 평균값이 아닌 보다 정확한 예측의 적용이 필수적이다. 특히 제주의 경우 변동성이 큰 태양광 및 풍력이 신재생 비중의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기존 방식의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돼왔고, 이에 따라 전력거래소는 우선적으로 제주 신재생 예측치를 가격결정발전계획에 2020년 1월 1일부터 반영토록 규칙을 개정했다.

전력거래소는 규칙 개정 결과 올해 제주 비중앙발전의 입찰 정확도가 개선됐으며, 특히 신재생 변동성 반영률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제주 신재생예측시스템의 고도화가 진행될수록 더욱 정확한 신재생 발전량을 전력시장가격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의 확대는 전력시장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를 정확하게 시장에 반영하는 것은 공정하고 투명한 가격결정을 위한 개선”이라며 “제주 신재생 예측시스템의 가격반영은 에너지전환이 전력시장에 적용되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향후 전국단위 신재생에너지 발전 예측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전국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총괄하는 신재생통합 관제센터를 구축하고 있으며, 오는 2021년에 시범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