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교협, 윤석열 후보 초청 ‘에너지정책 토론회’ 개최
에교협, 윤석열 후보 초청 ‘에너지정책 토론회’ 개최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1.12.03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한무경·양금희·이영 국회의원과 공동주최…현 정부 탈원전정책 한 목소리로 비판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한무경·양금희·이영 국회의원,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는 12월 3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현 정부의 에너지정책 평가 및 차기 정부의 정책 방향’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한무경·양금희·이영 국회의원,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는 12월 3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현 정부의 에너지정책 평가 및 차기 정부의 정책 방향’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한무경·양금희·이영 국회의원,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이하 예교협)는 12월 3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현 정부의 에너지정책 평가 및 차기 정부의 정책 방향’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에는 당초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후보 사정상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대리 참석했다. 

1부 행사에서는 SMR(소형 모듈 원자로)을 홍보하는 홀로그램 시청과 에교협이 준비한 정책제안서를 김병준 위원장을 통해 윤석열 후보에게 주는 전달식이 있었다. 윤석열 후보가 평소 文 정부의 탈원전 등 에너지전환 정책을 강하게 비판해 온 것을 볼 때 대선 결과에 따라 오늘 토론회에서 제안한 방향으로 에너지정책이 수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병준 위원장은 현장 축사를 통해 “오늘 정책제안서와 정책자료집을 윤석열 후보께 전달하고 선대위 차원에서도 깊이 살펴보겠다”며 “탈원전을 카드로 꺼낸 현 정부가 과연 세계 에너지 상황과 향후 에너지 시장을 제대로 생각하고 국가를 운영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축사를 통해 “정부여당이 임기 내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은 없다고 큰소리쳤지만 결국 전기요금 인상은 현실이 됐고, 文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의 후과는 국민들이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최근 4년 간 문재인 정부는 ‘원전은 나쁘고, 신재생에너지는 착하다’는 식의 이분법적 시각과 실현 가능한 다른 방안을 극단적으로 배제시킨 편협한 자세로 에너지전환 정책을 밀어붙였다”고 꼬집었다.

토론회 공동주최자인 한무경 의원은 “에너지 정책은 100년을 내다보고 수립해야 할 만큼 국가와 국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편향된 이념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양금희 의원은 “전력은 전 산업을 원활히 운영하게 하는 혈액의 역할을 한다”며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원의 선택지를 다변화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영 의원은 “에너지는 과학이고, 문재인 정부가 권력을 휘두른다고 해서 과학의 원리가 바뀌지 않는다”며 “확보되지 않은 미래의 기술에 의존해 에너지정책을 수립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교협 이덕환 공동대표는 “지난 4년 반 동안에 현대 국가의 가장 중요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는 에너지정책이 파탄 나버렸다”며 “기술 패권 시대의 진정한 혁신은 연구실에서 시작되는 사실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며 과학기술의 시대를 강조했다.

이어진 2부 토론회에서는 온기운 숭실대 명예교수가 현 정부의 에너지정책 제반 문제점 지적 및 차기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제안하는 발제를 하고, 이덕환 서강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주한규 서울대 교수,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 이준신 성균관대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원자력 정상화 방안 등 에너지정책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한편 한무경·양금희·이영 의원은 지난 6월부터 ‘에너지의힘’이라는 스터디 그룹을 결성하고 원자력, 석탄, LNG, 태양광, 풍력발전을 비롯해 에너지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공부 모임을 이어왔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