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사과 따고, 사진도 찍고…바람으로 수소 만든다’ 
‘로봇이 사과 따고, 사진도 찍고…바람으로 수소 만든다’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2.01.0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CES 2022’에서 깨끗한 환경, 편리하고 안전한 삶…두산과 함께하는 Delightful Life 선보여
두산그룹은 1월 5일부터 7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2’에 참가해 사람들의 삶을 ‘Delightful Life(유쾌한 일상)’로 만들어줄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두산그룹은 1월 5일부터 7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2’에 참가해 사람들의 삶을 ‘Delightful Life(유쾌한 일상)’로 만들어줄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1월 5일부터 7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2’에 참가해 사람들의 삶을 ‘Delightful Life(유쾌한 일상)’로 만들어줄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두산이 차린 ‘CES 2022’ 전시관에서는 두산이 추구하는 미래상을 확인할 수 있다. 우선 ‘보다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 가기 위한’ 수소 중심의 친환경 에너지 기술과 둘째, ‘우리의 삶을 보다 이롭게 만들기 위한’ 자동화·무인 장비다. 이를 통해 우리의 일상을 더욱 Delightful하게 만들어 나간다는 게 이번 전시회의 테마다.

수소 충전과 발전, 전기차 충전, 스마트팜 운영까지 가능한 트라이젠(Tri-Gen), 해상풍력터빈에서 생산된 전기로 물을 전기 분해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과정과 폐자원을 수소화하는 기술, 드론, 무인화/자동화 건설, 물류 기기 등 인간에게 편리한 첨단 미래기술을 소개한다. 특히 두산의 기술이 일상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꾸민 것이 특징이다.

이번 ‘CES 2022’에는 (주)두산, 두산중공업, 두산밥캣, 두산퓨얼셀, 두산산업차량, 두산로보틱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등이 참가한다. 두산은 2020년 첫 참가 때 자리했던 사우스홀을 떠나 이번에는 웨스트홀에 450㎡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웨스트홀은 자동차,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관련 기업들이 모이는 전시장이다.

두산 관계자는 “올해는 두산이 새롭게 힘을 쏟고 있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소개하고 두산의 기술과 제품들이 어떻게 사람들의 일상을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지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꾸몄다”며 “이를 통해 두산이 인류와 지구를 위해 추구하는 가치를 알리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봇과 함께 하는 드럼 공연(왼쪽)과 스마트팜에서 자란 사과를 수확해 포장하는 두산협동로봇.
로봇과 함께 하는 드럼 공연(왼쪽)과 스마트팜에서 자란 사과를 수확해 포장하는 두산협동로봇.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한 카메라로봇(왼쪽)과 두산중공업의 수소터빈 모형.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한 카메라로봇(왼쪽)과 두산중공업의 수소터빈 모형.
전시관 중앙에 설치된 두산퓨얼셀의 트라이젠(Tri-Gen) 시스템(왼쪽)과 두산밥캣의 완전 전동식 콤팩트 트랙로더 T7X.
전시관 중앙에 설치된 두산퓨얼셀의 트라이젠(Tri-Gen) 시스템(왼쪽)과 두산밥캣의 완전 전동식 콤팩트 트랙로더 T7X.
두산산업차량의 무인지게차(왼쪽)과 (주)두산 전자BG의 PFC(Patterned Flat Cable).
두산산업차량의 무인지게차(왼쪽)과 (주)두산 전자BG의 PFC(Patterned Flat Cable).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