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69억 투입 이어 72억 추가 투입?…어디에 왜?
서부발전, 69억 투입 이어 72억 추가 투입?…어디에 왜?
  • 한윤승 기자
  • 승인 2022.03.1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안전과 보건 위해 작업환경 ‘개선’에 팔 걷고 나서
협력기업 후생관·사무동·쉼터 신축 등 추가개선 계획 발표
한국서부발전(주) 태안발전본부가 석탄설비시설 내부에 설치한 승강기 모습.
한국서부발전(주) 태안발전본부가 석탄설비시설 내부에 설치한 승강기 모습.

한국서부발전(주)사장 박형덕)이 협력기업 근로자의 안전과 보건을 지키기 위해 69억 원을 투자해 대대적인 작업환경 개선을 마무리했다. 이어 72억 원을 더 들여 추가 환경개선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2019년부터 협력기업 근로자의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전 사업장에 걸쳐 작업환경과 위생·편의시설 개선사업을 시행해왔다. 협력기업 근로자가 쾌적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현장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서부발전은 지난 3년간 총 69억 원을 투입, 올해 3월 기준으로 태안과 평택, 서인천, 군산 4개 발전본부에서 총 30건의 개선작업을 마무리했다. 

우선 작업환경 개선에 총 49억 원을 투자했다. 태안발전본부 고소지역 석탄설비에 승강기를 설치해 추락사고를 예방했고, 협력기업의 근무인원 증가에 따라 사무동을 신축해 쾌적도를 높였다. 또 평택발전본부에 정비동을 건립하고, 기타 작업장비를 구매했다. 

또, 22종의 위생·편의시설 개선에 20억원을 투자했다. 구체적으로 태안 1~8호기 탈황제어동과 회처리제어동에 후생시설을 신축해 협력기업 근로자를 위한 탈의실, 샤워실, 화장실 등을 마련했다. 

뿐만 아니라 태안 석탄취급설비 현장에 화장실을 만들었고, 전 사업소에 구역마다 냉난방이 가능한 수면실을 포함한 쉼터를 마련해 근로자가 언제든지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서부발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72억 원을 투입해 식당 등 다목적관을 신축하고, 협력기업 사무실과 위생시설을 리모델링 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야외 화장실과 근로자 쉼터 등 15건의 현장개선을 추가로 시행한다.

이는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이 지난 1월부터 3월 초까지 ‘찾아가는 CEO 협력사 안전혁신컨설팅’을 통해 직접 사내 협력기업 근로자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해 반영한 결과물이기도 하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협력기업과 함께하는 안전혁신컨설팅, 안전근로협의체등 다양한 소통채널을 통해 협력기업 근로자의 의견을 청취하고 니즈를 반영한 맞춤형 현장개선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