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정용 교수, ‘5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자 선정
KAIST 이정용 교수, ‘5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자 선정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2.05.1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반도체 이종 접합으로 ‘고효율 광전소자’ 개발…에너지·환경 문제 해결의 단초 마련 평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이하 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5월 수상자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이정용 교수(사진)를 선정했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유기반도체와 양자점(Quantum Dot)을 이용한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매진해온 이정용 교수가 ‘고성능 하이브리드 태양전지’ 개발에 성공해 에너지·환경 문제 해결의 단초를 마련한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유기반도체와 양자점을 결합하는 시도가 많았지만 이종 반도체 사이에서 발생하는 전하전송 문제를 해결치 못해 태양전지의 실제 성능 향상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정용 교수는 이종 반도체 경계면에서 빛에 의해 생성된 엑시톤(음전하 전자와 양전하 정공이 합쳐진 형태)의 짧은 확산 거리와 그로 인한 재결합 문제가 전하전송을 저해하는 주된 원인임을 규명하고, 이종 반도체 사이에 계단형 에너지층을 삽입해 효율적인 전하전송이 가능한 새로운 구조의 광전소자(빛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는 소자로 직진성과 응답속도가 좋음)를 개발했다.

새로운 구조의 광전소자를 적용한 태양전지는 시연 결과 최대 13.1%의 높은 광전변환 효율을 달성했다. 기존 유기 고분자와 양자점을 이용하는 태양전지보다 30% 이상 높은 효율을 입증하며 다양한 반도체 소자에 적용 가능성을 높였다.

연구성과는 2019년 11월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에 게재됐으며, 테크익스플로어(TechXplore) 등 기술 전문매체에서 차세대 반도체의 이종 접합 시도를 촉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받았다.

이정용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하이브리드 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고효율 차세대 광전소자 구현의 활로를 개척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본 연구에서 개발한 고효율 태양전지는 모바일 기기, 사물인터넷, 무인기 등 4차 산업의 차세대 동력원으로써의 활용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