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션윈즈, ‘프랑스 루카트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최종 투자승인
오션윈즈, ‘프랑스 루카트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최종 투자승인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2.08.1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 한국부유식풍력, 울산 해상풍력발전단지에 선진 기술 및 투자 모델 적용 기대
오션윈즈의 ‘윈드플로트 아틀란틱(WindFloat Atlantic) 해상풍력단지’ 전경.
오션윈즈의 ‘윈드플로트 아틀란틱(WindFloat Atlantic) 해상풍력단지’ 전경.

한국부유식풍력(케이에프윈드)의 주주사인 오션윈즈(Ocean Winds)가 차세대 부유체 기술을 적용한 프랑스 ‘루카트(Lecute) 해상 EFGL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 투자승인 확정을 8월 10일 밝혔다.

‘최종 투자승인(Financial Closure)’은 프로젝트 시행사가 투자 결정 단계를 지나 프로젝트의 산업, 금융 파트너들과 모든 조건이 충족되는 금융 계약을 완료해 해당 프로젝트의 기술 검증, 자금 조달 계획과 건설을 확정하는 단계다.

프랑스 루카트 해상에 설치될 ‘EFGL 프로젝트’는 총 30MW 용량이며(10MW 터빈 3개), 프린서플파워(Principle Power)사가 개발한 3세대 반잠수식 부유체 기술이 적용된다.

이 풍력단지는 유럽 최초로 해양보호구역인 리옹만(Golfe du Lion)의 자연공원에 조성돼 지역 이해관계자와 함께 환경보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EFGL 프로젝트’는 이미 환경보전 및 생물다양성 영향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 사례와 엄격한 평가 기준을 확보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션윈즈의 최고운영책임자인 그제고르츠 고르스키(Grzegorz Gorski)는 지난 7월에 열린 ‘2022년 유엔해양컨퍼런스’에 참가해 환경친화적인 EFGL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ESG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구즈만 피가르 한국부유식풍력 총괄 대표는 “프랑스 EFGL 프로젝트 최종 투자승인 성공은 향후 자사의 한국 사업 발전에도 매우 중요하다”며 “프랑스의 EFGL 및 2020년부터 운영 중인 포르투갈의 윈드플로트애틀랜틱(WindFloat Atlantic) 풍력단지에서 축적된 풍부한 부유식 풍력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된 3세대 플로터(부유체) 기술이 한국 사업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특히 EFGL 프로젝트는 국가 주도가 아닌 민간 및 세계적인 은행들이 승인한 첫 해상풍력 프로젝트 성공 사례여서 향후 한국의 은행 및 투자기관들에게 보다 새롭고 신뢰를 주는 파이낸싱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부유식풍력’은 울산 해상에 1.2GW급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을 추진 중이며, 주주사인 오션윈즈는 지난해 KOTRA 주관 ‘풍력·태양광발전 투자신고식’에서 한국의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1억 달러 규모 투자를 공표한 바 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