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발상으로 개발한 ‘우라늄폐기물 처리기술’ 상용화 추진
역발상으로 개발한 ‘우라늄폐기물 처리기술’ 상용화 추진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2.09.21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硏, 엔이티(주)에 ‘우라늄폐기물 부피 감용 및 처분적합화 기술’ 이전…우라늄폐기물 부피 최대 1/10로 감소 
지난 9월 20일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왼쪽)과 엔이티(주) 곽상수 대표가 ‘기술실시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9월 20일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왼쪽)과 엔이티(주) 곽상수 대표가 ‘기술실시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라늄은 자연에 존재하는 방사성물질로 핵연료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일반 산업 분야에서 촉매제, 첨가제로 쓰이기도 한다.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는 우라늄은 사용 후에는 방사성폐기물이 되고 처분에 큰 비용이 든다. 

국내 연구진이 우라늄폐기물의 부피 감용(폐기물의 부피를 줄이는 것)과 동시에 안전하게 처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산업체로 기술 이전을 실시했다. 이번 기술개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지난 9월 20일 엔이티(주)(대표 곽상수)와 ‘우라늄폐기물 부피 감용 및 처분적합화 기술’을 이전하는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했다. 정액기술료 5억원과 감용되는 폐기물 드럼당(200L 기준) 150만원을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국내 특허 3건, 미국 및 일본 특허 각 1건, 노하우 기술 1건으로 기술개발 1년 만에 엔이티(주)로 기술 이전에 성공했다. 엔이티(주)는 방사성폐기물 처리 및 처분 전문기업으로 우라늄폐기물 처리 기술 상용화를 추진하고, 향후 원전 해체사업 등에 진출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산 세척 등의 방법으로 방사성폐기물을 처리했지만 자체처분(방사성폐기물의 방사성핵종이 허용농도 미만인 경우 이를 방사성폐기물이 아닌 일반폐기물로 소각, 매립, 재활용 등의 방법으로 관리하는 것)이 가능한 농도 이하로 처리하지 못하면 여전히 방사성폐기물로 분류돼 폐기물의 부피를 줄일 수 없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기술연구부 이근영 박사 연구팀은 이런 문제점에 역발상으로 접근했다. 우라늄폐기물에서 우라늄이 아닌 비방사성 물질을 분리하는 방법으로 우라늄폐기물의 부피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우라늄폐기물 고체를 용액으로 만들고 폐기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방사성 물질을 선택적으로 침전시켜 일반폐기물로 분리하면 우라늄폐기물의 부피를 1/5로 줄일 수 있다. 

추가로 우라늄폐기물 처리에 소결(분말을 압축기로 눌러 단단하게 만든 후 고온으로 가열했을 때 분말들의 일부 또는 표면이 녹으면서 접합돼 한 덩어리가 되는 것) 기술을 접목해 우라늄이 다른 물질과 반응하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만들고, 부피를 50% 더 감소시키는 기술을 함께 개발해 폐기물 처리 기술의 완성도를 높였다.

원자력연구원 이근영 박사는 “방사성폐기물 내 오염핵종을 제거해야 한다는 편견에서 벗어나 오염핵종은 남기고 비방사성 물질을 쉽게 분리한다는 역발상의 결과”라며 “기술 이전을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신기술이 우리 사회의 방사성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이근영 박사 연구팀이 우라늄폐기물에서 비방사성 물질을 분리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이근영 박사 연구팀이 우라늄폐기물에서 비방사성 물질을 분리하고 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