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몽골 2발전소 개발 ‘독점 협의권’ 확보
한전, 몽골 2발전소 개발 ‘독점 협의권’ 확보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4.07.2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울란바토르 지역 200㎿ 규모 열병합 발전소 개발 추진

▲ 신재섭 한전 해외사업개발처장(왼쪽 2번째)과 뭉크바이야 몽골 국제협력국장(왼쪽 3번째)이 제2열병합발전소(200㎿) 건설과 운영에 대해 한전에 독점 협의권을 부여하는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이하 한전)는 지난 24일 몽골에서 몽골 에너지부(The Ministry of Energy)와 제2열병합발전소(200㎿) 건설과 운영에 대해 한전에 독점 협의권을 부여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몽골 에너지부 주요 간부와 한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신재섭 한전 해외사업개발처장과 뭉크바이야(Mr. Munkhbayar Tsedendamba) 몽골 에너지부 국제협력국장 간에 체결됐다.

이번 협약 체결은 2014년 4월 한전-몽골 에너지부 간 몽골 전력사업 전반에 대한 포괄적 협력을 약속한 MOU의 후속조치로서 기존 MOU에서 한 단계 더 진전된 것이다.

한전은 울란바토르에 위치한 제2발전소 건설 및 운영 사업 진출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몽골 전력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고, 몽골은 울란바토르 지역의 전력난을 타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전은 해외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통해 국내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자체 흡수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으며, 국내경제 활성화 및 물가 안정화에 기여키 위해 수익성 있는 해외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전은 세계 6위의 민자발전 사업자로서 UAE 원전 등 세계 20개국에서 37개의 원자력, 발전, 송배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다.

한편 한전은 지난 6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정상외교를 발판으로 투르크메니스탄 에너지부로부터 총 4개 사업 분야(PPP형 발전투자사업, 송배전망 현대화, 신재생사업, 발전정비 용역)에 대한 사업제안을 요청 받는 등 중앙아시아 시장개척에 왕성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몽골, 투르크메니스탄과 같이 외국인 투자가 활발하지 않고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낮은 국가는 민간에 의한 시장접근이 용이하지 않지만 이번 사례처럼 정상외교를 통해 시장개척의 물꼬를 트고 공기업인 한전이 주도해 신규 사업을 개발한 후 EPC, 금융, O&M 및 송배전 등의 분야에서 민간 기업이 진출하면 새로운 한국형 Business Model이 정립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발도상국가는 사업 수익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므로 신규개척에 적합한 시장이며, 대표 공기업인 한전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해 향후 인프라 부문 등 산업전반에 한국기업이 활발히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