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주도로 ‘SMR 조기 사업화’ 박차
민간 주도로 ‘SMR 조기 사업화’ 박차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4.07.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SMR 얼라이언스 1주년 총회’ 개최…‘SMR 선도국 도약 전략’ 공유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SMR 얼라이언스 1주년 총회’에서 민간의 원전시장 참여 확대 등을 포함한 ‘SMR 선도국 도약 전략’을 공유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SMR 얼라이언스 1주년 총회’에서 민간의 원전시장 참여 확대 등을 포함한 ‘SMR 선도국 도약 전략’을 공유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이하 산업부)는 7월 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SMR 얼라이언스 1주년 총회’에서 민간의 원전시장 참여 확대 등을 포함한 ‘SMR 선도국 도약 전략’을 공유했다.

산업부는 주요 전략으로 ▲한국형 i-SMR 건설 및 운영 지원 ▲SMR 활용 민간 비즈니스 촉진 ▲파운드리 구축 ▲인프라 정비를 제시했으며, 특히 현재 개발 중인 혁신형 SMR(i-SMR)의 초도호기 건설·운영에 필요한 ‘실증지원 사업’ 추진 및 민간 합작형태의 사업화 법인(가칭‘i-SMR 홀딩스’) 설립, SMR 포함 원전산업 투자를 위한 800억원 규모의 정책펀드 조성 등의 계획을 밝혔다. 

또한 지난 1년간 얼라이언스 활동의 성과로 SMR 사업개발 전략 및 제도정비 제언을 공유하고, SK(주) 등 44개 회원사들은 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지원해 나가기 위해 現 얼라이언스를 정식 협회 성격의 사단법인으로 재편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SMR 협회는 국내외 다양한 SMR을 활용한 사업을 수행하려는 기업들의 목소리를 정부 및 국회 등에 전달하는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연내 준비를 통해 내년 상반기 출범 예정이다.

산업부는 SMR 확산을 계기로 그동안 공공독점의 형태였던 국내 원전 산업의 사업개발·마케팅 등의 분야에서 민간의 창의적인 역량이 발휘될 수 있는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업부 최남호 2차관은 축사를 통해 “SMR 산업 활성화를 위해 안전성을 최우선 가치로 유지하면서, 유연하고 효율적인 민간의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얼라이언스 회장사인 SK(주) 장용호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 및 반도체·AI 데이터센터 등 첨단산업에 적용될 에너지원으로서 SMR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국민 수용성 확보와 인허가 제도 정비 등 향후 당면한 과제들도 언급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