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노련, “탈원전 인사의 원자력안전위원 선정 반대”
원노련, “탈원전 인사의 원자력안전위원 선정 반대”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4.07.0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위원 추진 강행한다면 강력한 대응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

원자력노동조합연대(이하 원노련)는 지난 7월 8일 성명을 통해 탈원전 활동인사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선정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성명에서 언급된 탈원전 활동인사는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전 의원이다. 조선일보는 지난 7월 3일 ‘더불어민주당이 양이원영 전 의원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원노련은 “탈원전은 원자력발전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발전 관련 기업 노동자들이 얼마나 많이 피를 흘렸는지 잊었냐”며 “문재인 정부 시설 탈원전 정책의 중심이 됐던 인물을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하려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의 역할은 국민의 안전과 원자력 안전을 함께 고민해야하는 자리로 탈원전 사고를 가져서는 안 된다”며 “원자력에 대한 편협한 사고가 아닌 과학적이고 중립적이며 독립적으로 활동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독립성과 객관성을 보장하고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에너지 정책이 흔들림 없이 나아가기 위해 탈원전 인사가 아닌 원자력 전문가의 임명을 촉구한다”며 “만약 더불어민주당에서 현장 원자력계 노동자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탈원전 활동인사의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추진을 강행한다면 탈원전 정책과 동일한 것으로 여기고 강력한 대응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