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LNG복합화력 친환경적이지 않다?
[국감] LNG복합화력 친환경적이지 않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14.10.1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완 의원 “정지 후 재가동시 철산화 분진 배출…집진장치 설치 필요”

▲ 사진은 한국서부발전 군산복합화력의 전경이다.

남부발전이 김동완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서부발전 군산복합발전소에서 발생한 철산화물 등 이물질이 비산되는 사고가 전체 복합화력 발전소에서 발생가능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완 의원실에 따르면 당시 서부발전의 원인 조사 결과, 보일러 튜브 및 철 구조물이 대기(大氣) 중의 습분(濕分)과 LNG 부취제의 황산화물에 의해 부식돼 산화철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장기간 정지 시 대기 중 습분에 의해(습도 40%이상) 핀 튜브(Fin Tube)가 부식되면서 발생하는 현상이다. 따라서 정지기간이 길수록 또 습분이 많을수록 산화철 발생량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부식에 의한 산화철 비산은, 지난해 남부발전의 부산복합화력에서도 발생했다. 이에 남부발전은 철산화 분진 배출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약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철산화 분진 집진장치를 개발해 적용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이 김동완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평상시 정상운전 중일 때 약 0.7〜5.3㎎/S㎥의 산화철이 배출되나 무부하 정지 후 재 기동시에는 최대 50배, 전부하 정지 후 재 기동시에는 약 200배 이상 철산화물 배출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완 의원은 “각 발전사들은 철 산화 분진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선제적 대응으로 철 산화분진 집진장치를 설치해 지역민들의 신뢰 속에 발전하는 발전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철산화 분진 배출현상은 모든 복합화력 발전기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수평형 구조의 발전기 보다 수직형 구조의 발전기에서 발생확률이 더 높다.

김동완 의원실에 따르면 현재 발전5사와 지역난방공사,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복합화력 발전기는 192기다. 이 중 광역시 이상 대도시에 설치돼 있는 복합화력 발전기는 90기로 전체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서부발전 군산복합화력과 같은 철산화 분진이 대도시에서 발생할 경우, 엄청난 피해는 물론, 피해 보상에도 막대한 예산이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