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터빈 고온부품 '상품화' 길 열렸다
가스터빈 고온부품 '상품화' 길 열렸다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6.06.2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연구원 ‘가스터빈 고온부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 준공"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로 해외시장 경쟁력 확보" 기대

 

▲ 김동섭 한전 전력연구원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전력연구원에 열린 ‘가스터빈 고온부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이하 한전)는 국내 최초로 가스터빈 핵심부품의 신뢰성을 검증할 수 있는 ‘가스터빈 고온부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지난 17일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김동섭 한전 전력연구원장, 산업통상자원부, 5개 발전자회사, 한국기계연구원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 ‘가스터빈 고온부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는 정부 지원으로 한전과 발전자회사 등이 공동으로 2013년부터 총 사업비 100억을 투자해 구축됐다. 이에 따라 국내 가스터빈 부품·소재 산업의 기술 자립은 물론 부품 국산화를 촉진해 연간 수천억 원의 수입비용을 줄임으로써 관련 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해외 시장 개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서는 가스터빈 발전설비의 증가로 그동안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꾸준히 수행했지만 정작 개발된 부품을 국내에서 시험할 방법이 없어 상품화로 이어지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가스터빈 블레이드 등 핵심부품은 일정 주기마다 교체해야 하지만 국산화 제품이 없어 GE, 지멘스(Siemens), 미쯔비시 히타치 파워시스템즈(MHPS) 등 해외 제작사의 제품에 전량 의존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교체비용만 약 6,000억 원에 달하는 등 국산화의 필요성이 매우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한전은 지난해 9월 ‘가스터빈 연소 시험설비 구축’에 이어 이번에 ‘신뢰성평가 시험설비를 구축함으로써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와 가스터빈 운영방법 개선 등 국내 가스터빈 산업의 활성화에 필요한 시험설비를 고루 갖추게 됐다.
 
한전은 앞으로 ‘가스터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를 국내 가스터빈 관련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등에 개방해 가스터빈 부품의 고온고속회전, 열피로 및 진동 등 신뢰성 시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에 구축한 발전용 가스터빈 신뢰성평가 시험설비를 국내 가스터빈 관련 부품·소재·제작 기업은 물론 항공·우주 산업계에도 개방해 산학연의 상생발전과 국가 경쟁력 확보에 밑거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왼쪽부터 ▲고온고속회전 ▲대형진동가진 ▲열피로 시험설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