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中企와 日 ‘스마트에너지 전시회’ 참가
한전, 中企와 日 ‘스마트에너지 전시회’ 참가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3.0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우수 전력기자재 9388만 달러 수출상담 실적 달성

▲ 한전은 2월 28일부터 3월 2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2018 세계 스마트에너지 전시회’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및 서광전기통신 등 10개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참가해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들의 일본 시장 수출판로 개척을 지원했다.
한국전력공사(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이하 한전)는 2월 28일부터 3월 2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2018 세계 스마트에너지 전시회(WSEW 2018)’에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장세창) 및 서광전기통신 등 10개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참가해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들의 일본 시장 수출판로 개척을 지원했다.

일본 국제 스마트에너지 전시회는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급 신재생·스마트 에너지 전문 전시회로 올해는 33개국 1580개 기업이 참가하고 해외 바이어 등 6만4,000여명이 참관했다.

한전은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나날이 확대되는 일본 신재생·스마트에너지 시장에서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수출촉진 기회를 마련해줬으며, 엔텍시스템 등 10개 중소기업의 우수 기술 및 제품을 일본 시장에 선보여 총 9,388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뒀다.

일본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4%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대규모 태양광발전 입찰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전방위적인 에너지절감 정책 확산과 차세대 친환경 시장 부문의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신재생에너지 및 스마트그리드 분야에 높은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한전은 일본 에너지시장 특성에 적합한 ESS, 에너지 모니터링, AMI 등의 전시품목과 참가기업을 선정해 맞춤형 수출판로 개척 사업을 수행했다.

한전은 이번 전시회에서 참가 중소기업의 제품 전시홍보는 물론 전시회에 참가하는 해외 바이어들에게 사전 안내해 우리 중소기업들과의 수출상담을 시행하는 한편,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들의 부스 임차비, 물품운송비, 통역비 등 소요비용을 지원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의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총 10개사가 참가하는 한국관(KOREA Pavilion)을 구성해 에너지 분야 기업들 간의 시너지 효과와 더불어 현지 바이어 및 관련 산업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편 한전은 이번 전시회를 시작으로 KEPCO의 브랜드 파워 등을 활용해 우수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위한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미국 IEEE,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 등 6개의 주요 국제전력산업전시회에 중소기업과 함께 동반 참가할 예정이며, 터키, 요르단 등 7개국에서 수출촉진회를 개최해 우수 에너지기자재의 해외수출 판로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전은 이번 일본 스마트에너지 전시회 참가 중소기업과 수출상담을 진행한 해외 유망 바이어들과도 지속적인 교류를 추진해 중소기업들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