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평창동계패럴림픽 관람지원
동서발전, 평창동계패럴림픽 관람지원
  • 한윤승 기자
  • 승인 2018.03.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장애인 100명에게 개회식 관람권 지원
휠체어컬링·아이스하키 경기 관람, 숙식, 이동편도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은 9일~11일 울산지역 장애인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개회식 및 경기 관람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공식 공급사인 한국동서발전이 지난 해 11월 9일 울산시 장애인 및 저소득층의 평창동계올림픽 관람을 지원하기 위해 3,000만원을 울산장애인체육회에 기부한 것의 일환이다.

평창동계패럴림픽 대회에는 장애인 100명이 2박 3일 일정으로 개회식과 휠체어 컬링 및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을 지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장애인 50명이 여자컬링, 모글스키 종목을 관람토록 지원했다.

또 울산장애인체육회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입장권을 포함해 숙식 및 이동편이 무료로 지원했다.

동서발전은 2017년 울산 세계 장애인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의 후원뿐만 아니라 비인기 종목인 장애인컬링의 국가대표 선수들의 장비를 지원하는 등 장애인 체육의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또,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홍보, 사회공헌, 기업문화, 사업지원 담당자로 구성된 ‘올림픽 지원 T/F’를 구성해 운영했다.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올림픽 대회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신문·잡지와 같은 각종 인쇄물, 울산 KTX 역사 내 전광판, 울산 시내에 운행되는 리무진버스에 올림픽 앰블럼을 넣은 광고를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