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 보급
에너지공단,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 보급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3.12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 토지주택공사와 ‘태양광 보급 MOU’ 체결

▲ 양산시 나동연 시장, 통영시 김동진 시장,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한섭 공공주택본부장, 경남도청 한경호 경남도지사권한대행, 한국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 김해시 허성곤 시장, 함안군 이일석 군수권한대행(왼쪽부터)이 12일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사업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이하 공단)은 12일 경상남도청에서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한경호),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과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사업 MOU’를 체결했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 에너지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한 이번 협약은 2022년까지 5년간 총 50억원(경상남도 25억원, 시·군 25억원)의 사업비로 경상남도 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 유휴공간(옥상 등)을 활용해 2,000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로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264세대를 비롯해 김해시 월산주공 11·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7세대에 태양광 400kW를 설치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설비 설치확인 및 기술·운영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며,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성과 분석,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또한 통영시 등 시·군에서는 사업추진 관리감독과 재정적 지원을 추진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를 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동당 연간 약 640만원, 가구당 약 5,000원의 전기료가 절감돼 서민 가계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남훈 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저소득층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하는 모범사례로서 타 시도로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공단은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해 에너지바우처사업 및 농촌지역의 태양광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