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개도국 대상 ‘방사선 기술 교육’ 시행
원자력硏, 개도국 대상 ‘방사선 기술 교육’ 시행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03.14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고 등 11개국 18명 참가, ‘방사선 이용 식품 저장·식물 검역 기술 교육’ 개최

▲ ‘전자빔 이용 식품 저장 및 식물 검역 기술 교육’에 참가한 교육생들이 방사선 조사 판별 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정병엽)는 5일부터 13일까지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도국 및 저개발국 대상 ‘전자빔 이용 식품 저장 및 식물 검역 기술 교육’을 개최했다.

아태원자력협력협정(RCA) 및 유엔개발계획(UNDP)과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교육에는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몽고 등 11개국 18명의 방사선 기술 전문가들이 참가했다.

또 첨단방사선연구소 생명공학연구부 김진규 박사 등 국내외 전문가 11인이 강사로 나서 ▲방사선 및 전자선가속기 이용 식품 위생화 ▲전자빔 이용 식물의 검역·소독 ▲식품의 방사선 조사여부 판별 검지기술 등의 교육을 진행했고, 방사선 조사 상용시설 업체(서울방사선서비스)를 방문해 방사선 기술 산업현장을 견학했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이번 교육은 전자빔 기술 전파 및 방사선 기술 상호협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원자력 기술공유를 통해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 원자력기술 협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