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태풍 ‘콩레이’ 피해마을 긴급지원
고리원전, 태풍 ‘콩레이’ 피해마을 긴급지원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0.09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인근 기장군 피해마을 찾아 대청소 등 복구활동 동참
지난 7일 고리원전은 발전소 인근 마을에 포크레인 장비를 지원하는 등 태풍피해 복구작업을 벌였다.
지난 7일 고리원전은 발전소 인근 마을에 포크레인 장비를 지원하는 등 태풍피해 복구작업을 벌였다.

 

한국수력원자력(주)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지난 6일 오전부터 발전소 인근 기장지역 51개 자매마을에 대한 태풍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해안도로 훼손 등 피해를 입은 지역에 고리봉사대와 직원들을 급파해 긴급 복구작업을 벌였다.

고리원전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기장군 장안읍에 위치한 길천, 임랑 등 2개 마을이 가옥 파손, 도로침수, 토사유실, 농작물 낙과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리원전은 태풍 피해지역에 지게차, 포크레인, 살수용 소방차 등을 투입해 각종 해양쓰레기와 토사유실 지역을 청소하고 정비했다. 또한 고리봉사대와 직원 60여명은 사흘에 걸쳐 피해지역에서 해양쓰레기를 치우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노기경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짧은 시간 덮친 태풍이었지만 부산지역에 예상보다 큰 피해를 남겨 안타깝다”며 “피해가 완전히 복구될 때까지 가용 인력과 장비를 지원해 피해시민들이 신속히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