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전국 사회복지사 워크숍 후원 
동서발전, 전국 사회복지사 워크숍 후원 
  • 한윤승 기자
  • 승인 2018.10.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사 ‘에너지 충전’… 울산 동구 관광 활성화 앞장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이 사회복지사들의 사기 진작과 울산 동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11일붜 12일 열리는 '전국 사회복지사 역량강화 워크숍'을 후원한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이 사회복지사들의 사기 진작과 울산 동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11일붜 12일 열리는 '전국 사회복지사 역량강화 워크숍'을 후원한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이 사회복지사 사기진작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11일과 12일 사회복지사들의 사기진작과 울산 동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국 사회복지사 역량강화 워크숍’을 후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은 전국 17개 시·도에서 사회복지서비스를 위해 일하는 사회복지사 130여 명의 단합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1박2일 동안 울산에서 진행된다.

워크숍에 참석한 사회복지사들은 워크숍 기간 동안 울산 동구의 대표 관광지인 일산해수욕장, 슬도, 방어진에 방문해 소통 행사를 갖는 등 조선 산업 위기로 침체된 울산 동구지역의 관광 활성화와 경제 상권에도 기여한다.

동서발전은 2017년 6월 한국사회복지사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한 바 있다.

또 오는 11월에도 동서발전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열리는 ‘제 6회 울산사회복지사대회’에서 올해의 사회복지사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각지에서 묵묵히 일하는 전국의 사회복지사들이 이곳 울산에서 에너지를 받아가셨으면 좋겠다”며 “전국 사회복지사들의 울산 동구 지역 관광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울산을 찾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이날 워크숍 후원에 앞서 울산 동구지역 전통시장 가는 날을 통한 복지시설 기부물품을 구입하고 폭염 피해를 입은 울산 지역 농가의 농산물을 구매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