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제3차 에너지밸리 투자 협약’ 체결
한전, ‘제3차 에너지밸리 투자 협약’ 체결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2.06 0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산업진흥회와 2022년까지 나주산단에 전기설비시험연구원 설립
한전은 지난 4일 나주 본사에서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 및 25개 기업·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제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한전은 지난 4일 나주 본사에서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 및 25개 기업·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제3차 에너지밸리 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이하 한전)는 4일 나주 본사에서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 나주시(시장 강인규), 그리고 드림라인(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등 25개 기업·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제3차 에너지밸리 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 체결로 투자금액은 912억 원, 고용창출 인원은 395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지금까지 한전이 에너지밸리에 투자유치를 이끌어낸 기업의 수는 총 360개로 당초 올해 목표인 300개를 크게 넘어서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이번에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2020년까지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사업비 203억원을 투자해 7,960㎡ 규모의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설립키로 했다.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설립되면 한전의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및 고창 실증시험장과 전기연구원 분원이 상호 연계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의 R&D, 예비시험, 인증시험, 현장실증 등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을 지원해 품질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전은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의 모체(母體)가 되는 ‘앵커기업’과 ‘미래 유망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대기업의 공급사들을 에너지밸리로 모아 2020년까지 500개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나아가 한전이 보유한 기술, 전력 인프라, 빅데이터, 해외 네트워크, 구매 분야의 핵심역량을 적극 활용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의 성장을 돕고 해외시장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계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소명감을 갖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에너지밸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