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루마니아 원전시장 진출’ 박차
한수원, ‘루마니아 원전시장 진출’ 박차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9.01.2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rgent&Lundy사 등과 ‘루마니아 원전 설비개선사업 협력 협약’ 체결
2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부카레스트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 4번째)과 Thomas White S&L 사장(오른쪽 6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루마니아 원전 설비개선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부카레스트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 4번째)과 Thomas White S&L 사장(오른쪽 6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루마니아 원전 설비개선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정재훈/이하 한수원)이 루마니아 원전 설비개선사업 수주를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2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부카레스트에서 글로벌 엔지니어링사인 Sargent&Lundy사(이하 S&L) 등과 루마니아 원전 설비개선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루마니아는 체르나보다원전 1,2호기를 운영 중으로 이들 원전은 국내 월성원전과 같은 중수로 원전이다. 체르나보다 1호기는 대규모 설비개선사업 착수를 위해 올해부터 삼중수소제거설비(TRF), 방사성폐기물저장시설, 압력관 교체사업 등을 순차적으로 발주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월성원전 설비개선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이번 협약 체결로 캐나다 원전 설비개선 경험을 보유한 S&L사와 협력함으로써 루마니아 원전사업 참여 확대를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

이를 계기로 국내 원전기업과 루마니아 원전사업 동반 진출을 통해 국내 원전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정재훈 사장은 부카레스트에서 루마니아 정부 관계자, 원자력공사(SNN) 경영진 등과 만나 한수원의 루마니아 원전사업 참여 의지를 표명했다.

한수원은 루마니아 원전사업을 교두보로 체코, 폴란드 등 유럽 원전시장 개척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