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농어촌공사, ‘농어촌지역 재생E 보급확대’ 맞손
에너지공단-농어촌공사, ‘농어촌지역 재생E 보급확대’ 맞손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9.12.0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협약 체결…재생에너지 확산 및 농가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2일 ‘농어촌지역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2일 ‘농어촌지역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이하 공단)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은 2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농어촌지역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저수지, 담수호, 유휴부지 등 한국농어촌공사가 보유한 부지 잠재자원에 공단의 정책 및 제도 운영 경험을 더해 농가 소득을 높이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모색키 위해 이뤄졌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농가 태양광 보급기반 구축 ▲정책자금 지원, 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을 통한 재생에너지 주민 참여형 우수모델 개발 ▲잠재 부지자원을 활용한 계획입지 기반의 대규모 프로젝트 발굴 ▲재생에너지 보급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강화 등에 협력키로 했다.

또한 양적 확대 위주의 보급정책을 지양하고, 수상태양광 및 영농형태양광의 보급기반 구축에 양 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환경과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등 재생에너지 보급의 질적 향상을 도모키로 했다.

수상태양광은 공간적 제약이 있는 육상태양광을 대체할 수 있어 부지의 효율적 활용이 가능하며, 수상 설치를 통해 발전효율 향상, 녹조 감소 등 부가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또 영농형태양광은 농작물 경작과 발전사업을 병행함으로써 농지를 보전하고, 사계절 발전이 가능해 농한기에도 농민의 지속적인 수익확보를 보장하는 장점이 있다.

김창섭 공단 이사장은 “양 기관의 업무협력을 통해 환경과 주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프로젝트 발굴 및 정책 수행으로 재생에너지 지역수용성을 높여 가겠다”며 “농어촌지역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키 위해 한국농어촌공사와 적극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