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 진행
대우건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 진행
  • 박재구 기자
  • 승인 2022.08.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강승문 선생 후손 집 대상 진입로 개선 및 주변환경 정리, 가구조립 등 실시
대우건설은 광복절을 앞두고 지난 8월 9일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광복절을 앞두고 지난 8월 9일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진행했다.

대우건설(대표이사 백정완)은 광복절을 앞두고 지난 8월 9일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을 진행했다. 

한국 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19기 10명이 참여해 진입로 개선 및 주변환경 정리, 가구조립 등의 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이번 봉사활동에 필요한 예산은 대우건설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마련한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 기금을 사용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주거환경 개선활동 대상은 강원도 횡성군 우천면에 위치한 故 강승문 선생 후손의 집이다. 故 강승문 선생은 횡성 출생의 천도교인으로 1919년 4월 1일 횡성 장날을 기해 천도교인들이 주축이 돼 일어난 대규모의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이날 밤 시위 도중 헌병들의 발포로 순국했으며,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1977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나선 대우건설 홍보대사 조정현 양(인하대 1학년)은 “작고 부족한 손길이었음에도 독립유공자 후손 분께서 활짝 웃으며 고맙다고 이야기해준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광복절을 앞두고 더 많이 배우고 감사한 하루였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활동은 한국 해비타트 주관 하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하는 캠페인으로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참여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2001년부터 건설업의 특성을 살려 ‘희망의 집 고치기’ 캠페인을 통해 주택 노후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시설 보수작업을 진행해왔으며, 2018년부터는 한국 해비타트와 협업해 그 규모를 확대해 오고 있다. 

또한 대우건설은 최근 순직한 공군 조종사 유자녀의 학업을 지원하는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기부하고, 헌혈캠페인과 나이지리아 실명구호 활동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및 국가에 헌신해온 분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각종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들의 봉사활동이 더욱 뜻 깊었다”며 “나라를 지켜낸 독립운동가의 헌신과 정신을 기념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