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삼성전자과 ‘탄소중립’ 함께 달린다
남동발전, 삼성전자과 ‘탄소중립’ 함께 달린다
  • 한윤승 기자
  • 승인 2022.11.24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100 협업 관계 구축 및 초기시장 선점을 위한 폭넓은 행보
23일 한국남동발전과 삼성전자가 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운데 왼쪽 한국남동발전 은상표 신사업부사장, 가운데 오른쪽 삼성전자 남석우 CSO)
한국남동발전(주)과 삼성전자가 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부사장(왼쪽 두 번쨰)과 남석우 삼성전자 CSO(오른쪽 두 번째) 등 두 회사 관계자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주)(사장 김회천)과 삼성전자가 RE100 달성을 통한 ESG 경영에 함께 손을 잡는다. 

남동발전은 지난 23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국내 최대 기업이자 글로벌 ICT 대표기업인 삼성전자와 ‘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 남석우 삼성전자 CSO(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장)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각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성공적인 RE100 이행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및 ESG 경영을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업무협력을 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 및 사용을 위한 양 사간 협력방안 마련, 신규 재생에너지 공동 사업개발 및 정보교류, RE100 이행 및 재생에너지 산업활성화를 위한 상호교류 등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이 담겼다.

남동발전은 국내 최대 신재생에너지 발전공기업으로써 국내 최초로 REC 거래방식의 시범거래를 시작으로 국내 RE100 초기시장 활성화 및 환경분야 ESG 경영실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와의 이번 협약은 지난 9월 15일 삼성전자가 선언한 ‘新환경경영전략’에 담긴 2050년 탄소중립 달성 방안 중 하나로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면서 논의가 진행됐다.

남동발전은 국내최대 전력사용처인 삼성전자의 안정적인 RE100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뿐만아니라 탄소중립 전반의 공동협력을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기회를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은상표 남동발전 부사장은 “우리 회사는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 ‘탐라해상풍력’ 등 수많은 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면서, 현재 국내 최대 재생에너지 발전공기업으로 자리매김 했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와 재생에너지 확보를 비롯한 탄소중립 전반의 포괄적인 협업을 진행해 상호 Win-Win 할 수 있는 든든한 파트너로써 역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60번길 21, 신영팰리스타워 10층 R1013호
  • 대표전화 : 031-707-2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