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관음사 9층 석탑의 ‘비밀’
묘관음사 9층 석탑의 ‘비밀’
  • 고리=박해성 기자
  • 승인 2014.07.2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철 스님께서 수행하신 고리원전 인근의 사찰
‘원자로 무사고 운행’을 기원하는 ‘기원탑’ 눈길

▲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인근에 위치한 묘관음사 9층 석탑[사진 제공=우중본 고리원자력본부장]

절 이야기 하나 하려고 합니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임랑리 범림산(法林山)에 묘관음사(妙觀音寺)라는 절이 있습니다. 더 알기 쉽게 말하면, 이 절은 고리원자력발전소를 마주 보고 있습니다.

네이버에 ‘사진과 함께 떠나는 여행’이라는 블로그(http://wwjhlav.blog.me)를 운영하고 있는 ‘천리마’님에 따르면 묘관음사는 대한불교 임제종찰(臨濟宗刹)로 1941년 경허 스님으로부터 혜월 스님을 거쳐 범맥을 이은 운봉선사(雲峰禪師, 1889~1946)가 창건한 절이라고 합니다. 특히 청담(靑潭), 성철(性撤), 서옹(西翁), 월산(月山) 스님 등 당대의 선지식(善知識) 스님들이 수행하신 절이라고 합니다.

뜬금없이 왜 절 이야기일까요?

묘관음사에는 얼마 전, 9층 석탑이 들어섰습니다. 이 절의 주지스님인 서강 스님께서 건립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9층 석탑에는 비밀이 숨어 있습니다. 이 절을 방문하신 분들이라면, 9층 석탑 오른편 아래에 서 있는 작은 비석 하나를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이 비석에 ‘비밀’이 담겨 있습니다.

이 비석에는 사진과 같이 ‘원자력평화적이용’과 ‘원자로무사고운행’을 기원하는 ‘기원탑’이라는 글귀가 아로 새겨져 있습니다. 우중본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장에 따르면 이 석탑은 묘관음사 주지이신 서강 스님께서 사비 5,000여 만원을 들여 건립했다고 합니다.

▲ 묘관음사 9층 석탑 아래 작은 비석에는 '원자력평화적이용'과 '원자로무사고운행'을 기원하는 '기원탑'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우중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이 절을 방문하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합니다. 우 본부장은 “한수원 임직원들 뿐만이 아니라 국민들의 성원이 있어야 원자력발전소가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다”며 “이 절을 방문하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우 본부장은 “어머님께서도 늘 기도를 통해, 아들인 저의 건강과 원전의 안전을 기원하고 계신다”며 “국민의 성원이 보태져야 원전 안전이라는 기본적인 책무를 완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혹, 여러분 중에 고리원전을 방문하시거나 인근에 오실 일이 있으시면, 묘관음사를 한 번 방문해도 좋지 않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 354, 동아빌딩 511호
  • 대표전화 : 070-4147-4142
  • 팩스 : 070-4147-4149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구
  • 법인명 : 발전산업신문
  • 제호 : 발전산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16
  • 등록일 : 2013-01-10
  • 발행일 : 2013-01-10
  • 발행인 : 박재구
  • 편집인 : 박재구
  • 충청지사 : 충청남도 보령시 중앙로 180 동부APT상가 208호
  • 발전산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발전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gnkorea@gmail.com
ND소프트